광고

호주 태즈메이니아 해변서 거두고래 200마리 떼죽음!

2년전에도 같은 곳서 최악, 고래 450마리 집단 좌초 사례!

조나단 박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06:31]
호주 종합
호주 태즈메이니아 해변서 거두고래 200마리 떼죽음!
2년전에도 같은 곳서 최악, 고래 450마리 집단 좌초 사례!
조나단 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9/23 [06: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지난 2020922, 호주 태즈메이니아에서 고래들이 집단 좌초되어 300마리 이상이 떼죽음 당했다.

 

호주에서 고래 200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충격을 주고있다.

 

21CNN·호주 ABC 방송 등은 호주 태즈메이니아에 밀려온 채로 발견된 고래들 중 200마리가 사망하고 35마리만 생존했다라고 보도했다.

 

태즈메이니아주 천연자원·환경부는 성명을 통해 약 절반 정도가 살아있다며 해양 야생동물 전문가들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에서 고래는 죽어서도 보호되는 만큼 사체를 건드리는 것 역시 불법이기에 관련당국은 사람들의 접근을 막고 있다.

 

이 지역에서 양식업을 하는 톰 마운튼씨는 동료들과 함께 돌고래 구조를 돕고 있다며 가장 큰 것은 3t이 넘는 크기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일은 호주 최악의 고래 좌초 사건이 벌어진 지 정확히 2년 만에 같은 장소에서 발생했다.

 

2020921일 호주 태즈메이니아섬 매쿼리항 인근 모래톱에는 참거두고래 약 270마리가 좌초되면서 180마리가 폐사했다. 이틀 뒤인 23일 다시 200마리의 참거두고래가 인근에서 좌초해 호주 당국이 구조에 나섰지만 총 300마리가 넘는 고래들이 죽은 바 있다.

 

고래 좌초 사례는 수십 년 동안 해양 과학자들을 당황시켰다.

 

고래 등 해양 동물이 스스로 해안가 육지로 올라와 집단 폐사하는 좌초 현상을 스트랜딩(stranding)이라고 한다. 그 원인은 아직까지 불명이다.

 

일부 과학자들은 고래들이 산란을 위해 해안 가까이에 접근한 오징어를 쫓아왔다가 다시 넓은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게 되는 것이라는 이론을 펼치고 있다.

 

특히 거두고래의 경우 집단 행동하려는 습성이 강하다. 위험에 빠진 동료들을 쫓아가려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다른 과학자들은 태즈메이니아처럼 완만하게 경사진 해변이 고래들의 음파 탐지를 혼란스럽게 해서 고래들이 공해에 있다는 착각을 하게 한다고 분석한다.

 

하지만 정확히 2년 만에 같은 지역에서 비슷한 사건이 벌어지면서 사고 원인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200 grouse dead on Tasmania beach in Australia!

Worst case in the same place two years ago, 450 whales ran aground!

 

[Break News Australia = Jonathan Park]

  

On September 22, 2020, more than 300 whales were killed in groups in Tasmania, Australia.

 

In Australia, 200 whales were killed in droves. It's shocking.

 

CNN and Australian ABC reported on the 21st that "200 of the whales found washed up in Tasmania, Australia, died and only 35 survived."

 

The Tasmanian Ministry of Natural Resources and Environment said in a statement that about half of them are alive and that marine wildlife experts are working on rescue operations.

 

As whales are protected even when they die there, it is also illegal to touch the dead body, so related authorities are blocking people's access.

 

Tom Mounton, a fish farmer in the area, said he and his colleagues were helping rescue dolphins, adding that the biggest one was more than three tons.

 

In particular, it happened at the same place exactly two years after Australia's worst whale rundown.

 

On September 21, 2020, about 270 bluefin whales ran aground and died on a sand bar near Maquari Port on Tasmania Island, Australia. Two days later, on the 23rd, 200 blue whales ran aground nearby, and Australian authorities rescued them, but a total of more than 300 whales were killed.

 

The case of a whale stranded has baffled marine scientists for decades.

 

Stranding is a phenomenon in which marine animals such as whales come up to the shore and die in groups. The cause is still unknown.

 

Some scientists have theorized that whales chase squid that are close to the coast for spawning and are unable to return to the wide sea.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pea whales, they have a strong habit of taking collective action. It is said that there is a tendency to pursue colleagues in danger.

 

Other scientists say that gently sloping beaches like Tasmania confuse the whales' sonar, making them think they are in the open sea.

 

However, as a similar incident took place in the same area in exactly two years, questions about the cause of the accident are growing.

 

 

ⓒ 호주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영국 에프에이글로벌 포렉스 카운티, 아시아ㆍ아메리카 지역 정조준! 송금서비스 및 대규모 M&A 출사표...
메인사진
Kang-ho Song, a leading Australian political sensation... "Politics is a purpose, not a goal.
메인사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극..."아미와 함께 쓰는 역사 될 것"
메인사진
Biden plans to announce his first Cabinet appointment on the 24th.Key positions, such as the Secretary of State, Defense and Finance, will be announced.
메인사진
Australia is looking to revive its economy with the Olympics?...declaration of official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in '2032'.
메인사진
[화보]러블리즈 미주,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 많아..천천히·조금씩”
메인사진
임성재, 마스터즈 준우승 쾌거!...아시아 골퍼 중 최고 성적
메인사진
Fantagio in the dark clouds, 『Sudden Warning』! Concerns about 『Designation of Management Category』, Desperate Crisis...
메인사진
North Korea Possible Military ExploitationU.S. expert on Biden's declaration, possible ballistic missile test
메인사진
Trump's claim to be a reality? ...'0.3%p car' Georgia finally decides to recount.
메인사진
Australia to Review Allowing Covid 19 Low-Risk Countries to Enter with China...Korea is unknown!
메인사진
'Covid19' Vaccine Effect 90%...Pfizer clinical trial successful!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Biden 'win' for sure... It's not about winning or losing Pennsylvania.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raises expectations with "October surprise"!
메인사진
Former U.S. Undersecretary of the Navy's writing ramifications! "There is a great possibility of China's attack on Taiwan on November 3rd."
메인사진
Feelux Group Donates 100 M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
호주 종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