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호주 최악 개인정보 해킹 사건! 점유율 2위 이동통신사 옵터스 980만 명 개인정보 유출...

정부 "계약해지 고객 정보까지 보관, 피해 키워… 과징금 강화 검토"

조나단 박 기자 | 기사입력 2022/10/02 [14:40]
호주 종합
호주 최악 개인정보 해킹 사건! 점유율 2위 이동통신사 옵터스 980만 명 개인정보 유출...
정부 "계약해지 고객 정보까지 보관, 피해 키워… 과징금 강화 검토"
조나단 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0/02 [14: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호주 점유율 2위 이동통신사 옵터스 홈페이지 캡쳐

 

호주에서 사상 최악의 개인정보 해킹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30, 영국 일간 가디언과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은 지난달 30(현지시간) 호주에서 두 번째로 큰 이동통신사 옵터스가 해킹 공격을 당했다. 인구의 약 40%에 해당하는 980만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켈리 베이어 로즈마린 옵터스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2일 시드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킹 공격을 당해 약 980만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해킹 공격을 당한 옵터스는 호주에서 두 번째로 큰 이동통신사. 싱가포르 최대 통신사 싱텔(Singtel)의 자회사다. 호주에서는 텔스트라(Telstra)에 이어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옵터스는 현 서비스 이용자는 물론 과거 고객까지 이름과 생년월일, 이메일 주소, 거주지, 운전면허 번호 등의 개인정보가 해킹됐다고 밝혔다. 다만 결제내역과 계좌 비밀번호는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전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해커들이 100만 달러의 가상화폐를 지불하지 않으면 수백만 명의 고객 개인정보를 팔겠다는 위협을 조사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연방경찰과 정보기관 등이 피해 조사에 나섰고 최근에는 미 연방수사국(FBI)까지 수사에 합류했다.

호주 점유율 2위 이동통신사 옵터스 홈페이지 캡쳐

 

가디언은 이번 해킹 사건이 호주 역대 최악의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서비스 이용자 수백만 명이 자신의 개인정보가 도용될 것을 우려해 여권과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 교체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호주 정부는 옵터스가 계약을 해지한 과거 고객의 개인 정보를 폐기하지 않고 수년간 보관해 피해를 더 키웠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고객의 정보 보호에 소홀한 기업에 대한 과징금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호주는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과징금의 상한선을 220만 호주달러(203000만원)로 제한하고 있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지난달 30(현지시간) 이번 해킹 사태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라면서 "옵터스가 피해자들의 여권 교체 비용을 지불하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앤서니 총리는 "호주 기업은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개인정보보호법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호주연방경찰(AFP)도 이미 온라인에 유포된 피해자 1만 명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한 특별 작전을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 사건을 저질렀다고 주장한 자칭 '옵터스데이터'라는 이름의 해커는 사건 직후 온라인 게시글에 "우리는 사업가다. 옵터스가 데이터를 산다면 미화 100만 달러(143000만원)에 독점판매 하겠다"며 몸값을 요구했다.

 

해커는 이와 함께 몸값을 지불할 때까지 매일 1만명의 정보를 유출하겠다는 협박도 전했다.

 

그러나 옵터스와 연방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처에 나서자 해커는 "깊은 사과를 전한다. 보는 눈이 너무 많아 우리는 아무에게도 데이터를 팔지 않겠다"며 마음을 바꿨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s worst personal information hacking case! Optus, the second-largest mobile carrier in market share, leaked personal information of 9.8 million people...

The government "Keep customer information on termination of the contract to increase damageReview of strengthening fines"

 

[Break News Australia = Jonathan Park]

Capture the Optus website of Australia's second-largest mobile carrier

 

The worst personal information hacking incident ever occurred in Australia.

 

On the 30th of last month, major foreign media, including the British daily Guardian and Reuters, said, "Optus, Australia's second largest mobile carrier, was hacked on the 30th of last month (local time). Citizens are anxious about the leak of personal information from 9.8 million people, or about 40 percent of the population," the report said.

 

Rose Marine Optus CEO Kelly Bayer held a press conference in Sydney on the 22nd of last month and said that about 9.8 million people's personal information was leaked after being hacked.

 

Optus, which was hacked, is Australia's second largest mobile carrier. It is a subsidiary of Singapore's largest telecommunication company, Singtel. In Australia, it ranks second in market share after Telstra.

 

Optus said personal information such as name, date of birth, e-mail address, residence, and driver's license number has been hacked, not only current service users but also past customers. However, the payment details and account password were not leaked.

 

The Sydney Morning Herald reported, "We are investigating the threat of selling millions of customers' personal information unless hackers pay $1 million in cryptocurrency."

 

Federal police and intelligence agencies have launched an investigation into the damage, and recently, the U.S.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FBI) has joined the investigation.

Capture the Optus website of Australia's second-largest mobile carrier

 

The Guardian reported, "This hacking incident will be recorded as the worst incident in Australia's history." Currently, millions of service users are trying to replace their identification cards, including passports and driver's licenses, out of fear that their personal information will be stolen.

 

The Australian government pointed out that Optus did not discard the personal information of past customers who terminated the contract, but kept it for years, further increasing the damage. As a result, it said it will consider increasing fines for companies that have neglected to protect customers' information.

 

Currently, Australia limits the upper limit of fines for personal information leakage to 2.2 million Australian dollars (about 2.03 billion won).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y said on the 30th of last month (local time) that the hacking was "unacceptable" and that "Optus agreed to pay for the victims' passport replacement."

 

Prime Minister Anthony then said, "Australian companies will make efforts to strengthen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to protect personal information."

 

On the same day, the Australian Federal Police (AFP) also announced that it has launched a special operation to protect the identity of 10,000 victims who have already been distributed online.

 

Meanwhile, a hacker named "Optus Data," who claimed to have committed the incident, posted an online post shortly after the incident, saying, "We are businessmen. "If Optus buys data, it will be exclusively sold for US$1 million (about 1.43 billion won)," he said, demanding ransom.

 

The hacker also threatened to leak 10,000 information every day until he paid the ransom.

 

However, as Optus and the federal government actively responded, Hacker said, "I deeply apologize. "We will not sell data to anyone because there are so many people watching," he said.

ⓒ 호주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영국 에프에이글로벌 포렉스 카운티, 아시아ㆍ아메리카 지역 정조준! 송금서비스 및 대규모 M&A 출사표...
메인사진
Kang-ho Song, a leading Australian political sensation... "Politics is a purpose, not a goal.
메인사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극..."아미와 함께 쓰는 역사 될 것"
메인사진
Biden plans to announce his first Cabinet appointment on the 24th.Key positions, such as the Secretary of State, Defense and Finance, will be announced.
메인사진
Australia is looking to revive its economy with the Olympics?...declaration of official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in '2032'.
메인사진
[화보]러블리즈 미주,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 많아..천천히·조금씩”
메인사진
임성재, 마스터즈 준우승 쾌거!...아시아 골퍼 중 최고 성적
메인사진
Fantagio in the dark clouds, 『Sudden Warning』! Concerns about 『Designation of Management Category』, Desperate Crisis...
메인사진
North Korea Possible Military ExploitationU.S. expert on Biden's declaration, possible ballistic missile test
메인사진
Trump's claim to be a reality? ...'0.3%p car' Georgia finally decides to recount.
메인사진
Australia to Review Allowing Covid 19 Low-Risk Countries to Enter with China...Korea is unknown!
메인사진
'Covid19' Vaccine Effect 90%...Pfizer clinical trial successful!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Biden 'win' for sure... It's not about winning or losing Pennsylvania.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raises expectations with "October surprise"!
메인사진
Former U.S. Undersecretary of the Navy's writing ramifications! "There is a great possibility of China's attack on Taiwan on November 3rd."
메인사진
Feelux Group Donates 100 M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
호주 종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