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호주 정치 내홍! 뜨거운 ‘공화국’ 논쟁... 외신, 군주제와 작별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

외신, “식민주의 유산과 작별” 영연방 변화 불가피!

“인종차별 제국 지도자 애도 못해” 호주 녹색당 의원 “영국은 식민제국… 공화국 전환해야” 날선 비판!

박철성 대기자 | 기사입력 2022/09/10 [08:59]
호주 종합
호주 정치 내홍! 뜨거운 ‘공화국’ 논쟁... 외신, 군주제와 작별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
외신, “식민주의 유산과 작별” 영연방 변화 불가피!

“인종차별 제국 지도자 애도 못해” 호주 녹색당 의원 “영국은 식민제국… 공화국 전환해야” 날선 비판!
박철성 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9/10 [08: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8(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피커딜리 서커스 대형 스크린에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사진이 투영되고 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즉위 70년 만에 96세 나이로 서거했다. 

 

호주 정치가 내홍을 겪고 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를 계기로 영연방 국가인 호주의 정치권에서 공화국 전환논쟁이 뜨겁다. 영연방 국가들 사이에서도 식민지배의 유산에서 벗어나려는 흐름이 거세게 일고 있다.

 

9(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호주 연방의회의 제3당인 녹색당의 애덤 밴트 대표는 여왕이 서거한 9일 트위터에 우리는 여왕의 가족과 여왕을 사랑한 모든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면서도 호주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우리는 원주민들과의 조약이 필요하며 공화국이 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파키스탄 출신, 메흐렌 파루치 녹색당 의원은 트위터에 약탈당한 생명과 땅, 식민지 사람들의 재산 위에 세워진 인종차별 제국의 지도자를 애도할 수 없다면서 영국의 식민 지배에 대한 배상을 힘주어 말했다.

 

그런데 호주는 15일간 의회 운영을 중단하는 등 엘리자베스 2세에 대한 대대적인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정치권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앤서니 앨버니지 총리는 오늘은 정치를 할 날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호주는 1901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했다. 하지만 여전히 영국 국왕이 막강한 권한을 쥐고 있다. 인가한 총독이 의회 해산권과 의회에서 통과된 법안의 승인 및 거부권 등을 행사할 수 있다.

 

1975년에는 존 커 당시 총독이 고프 휘틀럼 당시 총리를 해임했다. 그러면서 호주 국민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원주민들의 민권 의식과 군주제에 대한 비판론이 꾸준히 고조되고 있다. 이처럼 호주에서는 공화국으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20여 년째 이어지고 있다.

 

1991년에는 호주 공화국 추진운동(ARM)이라는 시민단체가 출범했다. 8년 뒤인 1999년에는 공화국 전환 국민투표가 실시됐가. 하지만 찬성이 45%에 그쳐 불발됐다.

 

지금 호주는 공화국으로의 전환에 찬성하는 노동당의 집권과 엘리자베스 2세의 서거가 맞물려있다. 결국 호주에서는 군주제와 작별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게 외신들의 공통된 전망.

 

영국 제국주의에 뿌리를 둔 영연방은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영국의 식민 지배를 받았던 국가들 사이에서 식민주의와 노예제도, 인종차별 등에 대한 비판이 드세다. 그런 가운데 식민주의의 유산에서 벗어나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카리브해 섬나라 바베이도스가 공화국으로의 전환을 선포했다. 이 같은 변화의 불씨는 자메이카, 바하마, 벨리즈 등 이웃 국가들로도 옮겨 붙고 있다.

 

영연방 국가들의 지각변동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n political infighting! The heated "Republic" debate... Foreign media will be moving to say goodbye to the monarchy in earnest.

 

Foreign media, "Goodbye to the colonial legacy" Commonwealth change is inevitable!

 

"I can't even mourn the leader of a racist empire," said a member of the Australian Green Party, "Britain is a colonial empire... We need to convert the Republic." Sharp criticism!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On the 8th (local time), a picture of Queen Elizabeth II is projected on a large screen at the Pickardilly Circus in London, England. Queen Elizabeth II of England died at the age of 96 after 70 years on the throne.

 

 

Australian politics is experiencing internal strife.

 

With the death of Queen Elizabeth II, the debate over the "transformation of the Republic" is heating up in the political circles of Australia, a Commonwealth country. There is also a strong trend among Commonwealth countries to escape from the legacy of colonial rule.

 

According to the British daily Guardian on the 9th (local time), Adam Vant, leader of the Green Party, the third party of the Australian Federal Assembly, tweeted on the 9th that the Queen died, saying, "We pay tribute to the Queen's family and everyone who loved the Queen." We need a treaty with the natives and we need to become a republic,' he stressed.

 

"I can't mourn the leader of a racist empire built on stolen lives, land, and the property of colonists," said Green Party lawmaker Mehren Farucci, who is from Pakistan, on Twitter, stressing "compensation for British colonial rule."

 

However, Australia has suspended parliamentary operations for 15 days, sparking a massive wave of remembrance of Elizabeth II.

 

As the political debate continued, Prime Minister Anthony Albany drew the line, saying, "Today is not the day to play politics."

 

Australia gained independence from Britain in 1901. However, the King of England still holds great authority. The authorized governor may exercise the right to dissolve the parliament and the right to approve and reject bills passed by the parliament.

 

In 1975, then-governor John Kerr dismissed then-Prime Minister Gough Whitlam. In the meantime, it has caused a strong backlash from the Australian people.

 

Indigenous people's civil rights awareness and criticism of the monarchy are steadily rising. As such, Australia has been moving to convert to a republic for more than 20 years.

 

In 1991, a civic group called the Australian Republican Movement (ARM) was launched. Eight years later, in 1999, a referendum on the transformation of the Republic was held. However, only 45% of the votes were in favor, which failed.

 

Australia is now joined by Labour's ruling in favor of a transition to a republic and the death of Elizabeth II. In the end, foreign media have a common view that the movement to say goodbye to the monarchy will begin in earnest in Australia.

 

The Commonwealth, rooted in British imperialism, has become inevitable to change. There is a strong criticism of colonialism, slavery, and racism among the countries that were under British colonial rule. In the meantime, voices trying to escape from the legacy of colonialism are gaining strength.

 

Last year, Barbados, a Caribbean island nation, declared a transition to a republic. The spark of this change is also spreading to neighboring countries such as Jamaica, the Bahamas, and Belize.

 

The world's attention is focused on the tectonic changes in Commonwealth countries.

 

 

ⓒ 호주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영국 에프에이글로벌 포렉스 카운티, 아시아ㆍ아메리카 지역 정조준! 송금서비스 및 대규모 M&A 출사표...
메인사진
Kang-ho Song, a leading Australian political sensation... "Politics is a purpose, not a goal.
메인사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극..."아미와 함께 쓰는 역사 될 것"
메인사진
Biden plans to announce his first Cabinet appointment on the 24th.Key positions, such as the Secretary of State, Defense and Finance, will be announced.
메인사진
Australia is looking to revive its economy with the Olympics?...declaration of official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in '2032'.
메인사진
[화보]러블리즈 미주,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 많아..천천히·조금씩”
메인사진
임성재, 마스터즈 준우승 쾌거!...아시아 골퍼 중 최고 성적
메인사진
Fantagio in the dark clouds, 『Sudden Warning』! Concerns about 『Designation of Management Category』, Desperate Crisis...
메인사진
North Korea Possible Military ExploitationU.S. expert on Biden's declaration, possible ballistic missile test
메인사진
Trump's claim to be a reality? ...'0.3%p car' Georgia finally decides to recount.
메인사진
Australia to Review Allowing Covid 19 Low-Risk Countries to Enter with China...Korea is unknown!
메인사진
'Covid19' Vaccine Effect 90%...Pfizer clinical trial successful!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Biden 'win' for sure... It's not about winning or losing Pennsylvania.
메인사진
U.S. presidential election raises expectations with "October surprise"!
메인사진
Former U.S. Undersecretary of the Navy's writing ramifications! "There is a great possibility of China's attack on Taiwan on November 3rd."
메인사진
Feelux Group Donates 100 M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
호주 종합 많이 본 기사